미궁게임 더라비린스
나무화분 투표게시판 2021-05-10 13:15:31

최종수정 2021-05-10 14:26:15

 

여러분은 어떤 상황이 가장 불합리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어떤 상황이 가장 불합리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어떤 상황에서 가장 분노를 느끼나요?

(일련의 상황들은 모두 가상의 상황입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입장으로 바라봐주세요!

재투표 가능은 혹시 마음이 바뀔까 열어뒀으나 소신투표를 응원합니다!




1. 당신은 열심히 일년동안 수능을 준비해서 시험을 보는데, 당신이 아는 부잣집 친구는 아버지가 인맥을 이용해서 평가원 담당자와 컨택을 해서 대충 어떤 시험 문제가 나올 알고 시험장에 들어간다. 


2. 당신이 5년 동안 갈고 닦아서 레시피를 만들고 가게를 차려 랜드마크 급의 음식점으로 자리 잡는다. 이 상황을 악용하여 건물주는 임대료를 불합리하게 올려 당신을 쫓아낸 후, 새로운 업주를 들여와 간판, 레시피, 이름을 그대로 이용하여 이윤을 얻어먹는다.


3. 당신의 형제/자매가 불합리하게 학교 폭력을 당한다. 이를 두고만 볼 수 없던 당신은 부모와 함께 학교폭력위원회를 열자고 회부를 하나, 일진의 부모들의 인맥을 이용하여 학교폭력 위원회를 대충 유야무야 마무리하고 당신의 형제/자매는 더 심한 보복을 당한다.


4. 당신은 청소년 시절부터 10년 동안 소속사에서 열심히 노래, 춤 연습을 하고 연습생 신분으로 있어왔으나, 소속사에선 당신보다 그저 더 얼굴이 예쁘고 더 매력있다는 이유 만으로 당신을 소속사에서 방출시키고 새로 들어온 친구를 데뷔시킨다.


5. 당신은 기업 공채, 최종 2인 면접장에서 불법 금전 거래를 목격한다. 바로 자신보다 먼저 들어간 면접 대상자가 면접장에 박카스 한 상자를 들고, 면접 장에서 나오는 장면을 통해. 처음에는 아니겠지 했으나, 면접이 끝나고 임원들이 수근대는 대화를 엿듣고 의심하고, 자신이 결국 떨어졌다는 공고를 받고 확신한다.


6. 당신은 너무 힘들다. 아무도 당신의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는 것만 같다. 주변 사람들 모두 당신의 이야기에 지친것 같다. 당신의 이야기를 모두 대충 흘려듣고 진정성 있게 담아 듣지 않는 것 같다. 이런 상황이 힘들다 못해 오히려 분노에 이르는 지경이다.






가장 불합리하다고 느끼는 상황 [재투표가능]
[투표종료] 2021-05-10 ~ 2021-05-31
  • 1번 상황 - 시험 비리
  • 1표 4.35%
  • 2번 상황 - 건물주의 횡포
  • 3표 13.04%
  • 3번 상황 - 학교 폭력
  • 13표 56.52%
  • 4번 상황 - 아이돌 데뷔
  • 2표 8.70%
  • 5번 상황 - 면접 비리
  • 2표 8.70%
  • 6번 상황 - 우울증
  • 2표 8.70%
  • 가입일 2017-05-13
  • 남기고 싶은 말

    2017년 5월 13일 ~ 2019년 8월 7일,
    2021년 4월 12일 ~ 2021년 7월 22일.

댓글

g5enihprom 2021-11-24 17:20 _
1
(몰래 성지순례왔어요)
제목 작성자 작성일자 추천
[공지사항] [필독]미궁게임을 즐기는 방법(처음 오신분들은 꼭 한번 읽어주세요) (14)

푸엘라 2019-09-27 21:52:48 | 추천 15

푸엘라 2019-09-27 15
[공지사항] 더라비린스 운영과 개선에 관하여 (14)

푸에르 2023-11-22 17:47:23 | 추천 28

푸에르 2023-11-22 28
[공지사항] 더라비린스 개편 보고 (16)

푸에르 2024-03-20 02:42:49 | 추천 26

푸에르 2024-03-20 26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08:24:1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00:03:39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00:00:42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
아직 열람할 수 없는 글입니다. 2024-07-2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