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궁게임 더라비린스
질문글
망각의 늪

나는 꿈을 꿨다.

꿈을 꾸면서 울고 소리쳤다.

아니, 소리치고 싶었지만 목이 메고 가슴이 막혔다.

왜 그랬을까.

나는 왜 겁에 질려서 울고, 애원하며, 절망하고, 화를 냈을까.


그 무엇인가를 나는 잃었다.

전부 잃었다.

이제 그 상실감은 텅 빈 내 육신을 맹수의 이빨로 물어뜯어 벌한다.*



나는...



나는

누구지?





* 이 미궁게임은 이한님의 소설 <밀애>에서 다수의 문장을 발췌 및 변형하였습니다. 

이 문제의 저작권은 해당 미궁의 제작자님에게 있습니다. 무단복사를 절대 금지합니다.

이 문제는 0명이 풀었습니다. (정답률 : 0%)
(* 비회원은 히스토리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정답 :
* 비회원은 히스토리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질문글보기
문제 질문글 보기(해당 문제를 선택한 질문글만 표시됩니다.)

미궁에 대한 별점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