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궁게임 더라비린스
질문글

 

 

... 익숙한 천장이었다. 누런 벽지에 깜빡이는 형광등. 평범한 자취방에. 별 다를 것 없는 평범한 날이었다.

 

오늘이 며칠이더라. 어제가 월요일이었으니까... 아니, 월요일이 맞았나? 머리가 지끈거렸다. 뒤바뀐 낮과 밤, 시간 감각이 잔뜩 엉켜있었다.

 

손을 뻗어 침대 한쪽에 던져놓았던 휴대폰을 더듬거렸다.

 

 

[2017815일 월요일 09:11]

 

 

월요일? 오늘이 월요일이었나? 어제가 일요일이었나? 휴대폰을 보니 그랬던 것 같기도 하다마는 썩 개운치 않은 기분이었다. 어쩐지 괴리감이 느껴졌다.

 

뭐가 문제일까. 기지개를 쭉 펴고 침대에서 일어나 화장실로 향했다.

 

 

 

이 문제의 저작권은 해당 미궁의 제작자님에게 있습니다. 무단복사를 절대 금지합니다.

이 문제는 218명이 풀었습니다. (정답률 : 0%)
(* 비회원은 히스토리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정답 :
* 비회원은 히스토리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질문글보기
문제 질문글 보기(해당 문제를 선택한 질문글만 표시됩니다.)

미궁에 대한 별점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