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궁게임 더라비린스
질문글
백야행





 



























우리 머리 위엔 태양따윈 없었다. 



항상 밤...


하지만 어둡진 않았다.


태양을 대신할 게 있었기 때문에.




























밤에도,


낮이라 여기며 살아올 수 있었다.


밝진 않았지만, 걷기엔 충분했다.






























넌...


넌 나에게, 


태양이었다.



진짜 못지않은 태양이었다.


내일도 거르지 않고 솟아오르는



내겐 단 하나뿐인 희망이었다.





























넌... 넌 나에게 태양이었다.


가짜 태양이었다.



자신의 몸을 불태워 길을 밝혀준


내겐 단 하나뿐인 빛이었다.













태양을 잃었던 바로 그 날부터.





본 미궁은 2006년 방송된 일본드라마 '백야행'의 스토리를 참고한 미궁입니다.






이 문제의 저작권은 해당 미궁의 제작자님에게 있습니다. 무단복사를 절대 금지합니다.

이 문제는 144명이 풀었습니다.
(* 비회원은 히스토리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정답 :
* 비회원은 히스토리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질문글보기
문제 질문글 보기(해당 문제를 선택한 질문글만 표시됩니다.)

미궁에 대한 별점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