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궁게임 더라비린스
질문글






 산책 도중 우연히 한적한 해변가를 발견했다.

사람이 아무도 없는 해변은 처음이었다.

나는 무언가에 홀린 듯이 해변가를 따라 걷기 시작했다.




따사로운 햇볕이 드는 모래사장에 소리라고는

파도가 바닷가 기슭과 만나 부서지는 소리

그리고 부서짐과 동시에 합쳐지면서 내는 경쾌한 파열음..




시간이 흐르고 다리가 조금씩 지쳐가기 시작했다.

나는 옷이 더러워지는 것에 아랑곳하지 않고 모래사장에 누웠다.



 뭔가 개연성이 있는 사고의 흐름 뒤

 문득 분열에 대한 생각이 들었다.


분열이란

무언가의 종결이자 무언가의 시작

파괴이자 재창조

결국 모든 것은 분열과 재조합으로 이뤄진 것이 아닐까?

 

나는 살포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겼다.





Instruction: 각 페이지별로 단어 하나가 주어집니다.

이 단어를 둘로 쪼개시면 됩니다.

즉, 모든 문제의 답은 두개가 됩니다.

참고로 사진은 답에 관련이 없습니다.



Type: Tide

이 문제의 저작권은 해당 미궁의 제작자님에게 있습니다. 무단복사를 절대 금지합니다.

이 문제는 43명이 풀었습니다.
(* 비회원은 히스토리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정답 :
* 비회원은 히스토리가 저장되지 않습니다.
질문글보기
문제 질문글 보기(해당 문제를 선택한 질문글만 표시됩니다.)

미궁에 대한 별점을 주세요.